언론보도

Home > 김성식의 생각 > 언론보도

[내일신문] [응답하라 4·13 총선 | 여기가 승부처다 - 서울 관악갑] 여야 총선특징 압축판, 국민의당 '녹색바람' 가늠자

2016.04.08
[응답하라 4·13 총선 | 여기가 승부처다 - 서울 관악갑] 여야 총선특징 압축판, 국민의당 '녹색바람' 가늠자 
2016-04-08 11:37:42 
 
서울 관악갑 선거가 4·13 총선의 축약판으로 주목 받고 있다. 여당 지지층이 공천 파동으로 실망하고 야당 또한 분열한 복잡한 선거 상황이 선거판에 그대로 반영돼 있어서다.
2-30대의 비중이 인구의 38%를 차지할 정도로 높아 진보정당도 유의미한 득표를 가져간다.
관악갑은 '서울의 광주'로 불릴 만큼 야당세가 강한 지역이다. 호남 출향민이 거주자의 40%를 넘게 차지한다. 숙명의 라이벌인 더불어민주당 유기홍 후보와 국민의당 김성식 후보의 네번째 리턴매치로 관심이 집중됐다. 정의당 이동영 후보, 민중연합당 연시영 후보 등도 출사표를 던졌다.
 
 

관악갑에서는 38살의 신예 원영섭 후보가 새누리당 주자로 나왔다. 유기홍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현역의 강점을 안고 선두를 달리고 있다. 김성식 국민의당 후보는 녹색바람에 힘입어 막판 추격을 펼치고 있다. 사진 새누리당 더민주 국민의당
 
 
 
<중략>
 
 
<중략>
 
 
◆김성식 "관악에서 정치혁신 불꽃 피울 것"= 김성식 후보는 국민의당의 간판 주자다. 김 후보의 선거 결과가 국민의당 확장성의 가늠자가 될 수 있다는 말이 나온다. 이때문에 국민의당은 김 후보 당선을 위해 총력을 쏟아 붓고 있다. 7일 찾은 김 후보의 유세장에는 박지원 의원이 지원을 왔다. 장하성 교수도 이날 김 후보 지원에 나섰다. 전날엔 동교동계 좌장인 권노갑 고문, 그 전날엔 손학규 전 대표의 측근인 송태호 동아시아미래재단 이사장도 김 후보를 찾았다.
 
유세장에서 만난 50대 택시 기사 이모씨(52)는 "나도 호남 출신인데 이번엔 김성식이 될 것 같다"며 "고향 민심이 정해졌으니 서울에서도 3번으로 쏠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후보는 독특한 지지 기반을 갖고 있다. 18대 총선에서 김 후보는 한나라당 소속으로 출마, 당선됐다. 새누리 표 일부가 그를 지지한다. 더민주 일색이던 지방의회 의원 일부도 그간 겪은 친노 패권 행태에 염증을 느낀다며 김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무엇보다 김 후보 측은 국민의당의 녹색 바람에 기대를 걸고 있다. 더민주 유 후보 측이 호남 표를 많이 가져간다고 하지만 호남에서 북상하는 녹색풍이 예사롭지 않다는 것이다. 김 후보는 "야당 표 일부에 새누리 지지 일부를 더하고 거기에 국민의당이 일으키고 있는 제3당 바람이 가세하면 충분히 승산이 있다"며 "2, 3번간 2강 구도가 형성되고 있어 막판 새누리 표가 사표 방지 심리로 김 후보 쪽으로 흩어져 몰려 올 수 있다"고 승리를 자신했다.
 
 
◆젊은층 투표·녹색바람 '변수' = 관악갑 선거 결과의 두 가지 큰 변수는 젊은층의 투표 향배와 국민의당의 녹색 바람이다. 여론 조사에선 유기홍 후보가 10%가까운 차이로 앞서고 있지만 선거 막판 바람은 무시 못할 변수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유 후보 측은 젊은층의 높은 투표 의지가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젊은층의 인구 구성 비율이 높은데다 투표 참여까지 높게 한다면 승리는 떼놓은 당상이란 분위기다. 새누리당의 전통적인 선거 막판 투표장 결집도 선거 결과에 적지 않은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공천 잡음 탓에 60대 이상 연령층의 투표율이 떨어질 것이란 조사 결과가 나오고 있지만 관심이 집중된 지역인 만큼 판세를 좌우할 수도 있다. 원 후보 측은 평소 30%에 달하는 새누리 고정 지지층이 표심을 정하면 세 후보가 비슷한 결과를 얻을 수 있고 결과적으로 진보정당 표의 분산 등이 작용해 5% 내외의 승부가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관악구에서 30년을 거주했다는 박영출(63)씨는 "결국 관악갑 선거는 탄탄한 고정 지지층을 가진 세력이 승리를 거둘지 새롭게 형성된 '바람'이 판도를 바꿔 놓을지가 승부를 가를 기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제형 기자 brother@naeil.com
 
Quick
페이스북
블로그
후원안내
유튜브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