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Home > 김성식의 생각 > 언론보도

[연합뉴스] 김성식 출정식에 孫 대독축사… 합리적 개혁 같이 공감

2016.03.26
2016-03-25
[연합뉴스] 김성식 출정식에 孫 대독축사…"합리적 개혁 같이 공감"
 
 
경기지사 때 金 발탁 인연소개…金도 孫과 인연 강조 
이상돈 "더민주 주류, 孫에 어떤 대우했나"…더민주行 차단시도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박수윤 기자 = 정계 은퇴를 선언했으나 야권에서 구원 등판론이 끊이지 않는 손학규 전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25일 국민의당 김성식 최고위원의 총선 출정식에 축사를 보내 주목된다.
 
국민의당은 이를 계기로 최근 더민주 일각에서 제기된 손 전 고문 영입론을 비판하며 손 전 고문 붙잡기에 나섰다.
 
 
 
김 최고위원이 이날 서울 관악구 봉천동 선거사무소에서 개최한 개소식에는 손 전 고문의 싱크탱크인 동아시아미래재단 송태호 이사장이 참석, 손 전 고문의 축사를 대독했다. 김 최고위원은 손 전 고문의 경기지사 시절 정무부지사를 지내는 등 각별한 인연을 이어왔다.
 

손 전 고문은 축사에서 "우리는 합리적 개혁에 대해 서로 같은 미래를 바라봤다"며 "그는 대한민국이 검증한 경제통으로, 스스로 편한 길보다 바른 길을 가려고 했다"고 평가한 뒤 "그가 지치지 않고 우리의 꿈을 나눌 수 있도록 이제 우리가 그에게 용기를 줘야할 때"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축사를 대독한 송 이사장은 "손 전 고문이 김 최고위원과 워낙 특별한 인연이 있고 너무 마음이 통하는 사이여서 본인이 반드시 참석을 했어야 하는데 나오지 못하는 입장"이라며 "저에게 간곡한 축하와 격려를 꼭 전해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에 김 최고위원은 감사의 뜻을 전하고 "사실 제가 강진에 한 세 번쯤 갔다. 장작도 같이 패고 날씨 추울 때는 군불도 떼며 같이 지냈다"는 일화도 소개했다.
 
이상돈 공동 선대위원장은 더민주 일각의 손 전 고문에 대한 '러브콜'을 강력 비판했다. 그는 "손 전 고문이 당에서 이른바 주류 세력에게 어떤 대우를 받았는지 잘 알지 않나"라며 "급하면 누구를 찾고, 저희들이 잘 되면 갖다버리는 것을 잘 보여준다"고 말했다.
 
앞서 이태규 전략홍보본부장도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더민주 일각의 손 전 고문등판론이 제기되는 배경과 관련, "호남에서 김종인 대표, 문재인 전 대표 누구도 못 나서기 때문"이라며 "한 분이 나서면 친노정당이 부각되고, 한 분은 국보위 전력 때문에 설득력이 없다. 현실적 한계를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고 꼬집었다.
 
지난달 2일 창당대회 이후 건강 문제로 당을 떠나있던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도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윤 전 장관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워낙 가까운 사이라 축하하러 왔다. 아직 건강이 좋지 않아 선거운동을 돕지는 못할 것"이라고 했다.
 
안철수 상임 공동대표는 축사에서 김 최고위원을 "김성식 선배님은 한마디로 제가 가장 존경하는 정치인"이라며 "어려운 상황을 함께 이겨내는 따뜻한 공동체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josh@yna.co.kr
 
 
기사출처 :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6/03/25/0200000000AKR20160325181100001.HTML?input=1195m
Quick
페이스북
블로그
후원안내
유튜브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