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Home > 김성식의 생각 > 언론보도

[아이뉴스24] 김성식 김한길 이미 리더십 잃었다

2016.03.18
2016-03-18
[아이뉴스24] 김성식 "김한길 이미 리더십 잃었다"
 
 
 
[채송무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의원의 측근인 김성식 전 의원이 야권연대 무산의 책임을 지고 20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한길 의원에 대해 "이미 당내 리더십을 상실했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MBC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지금 새누리당의 상황이나 전국적인 여론조사 분포를 볼 때 개헌저지선을 이야기하는 것은 인위적 설정"이라며 "여권이 잘못하는 것을 바로잡고 그 확장성이 더 커져서는 안된다는 생각을 하면서도 반복되는 1,2번 찍기 속에서 우리 정치가 망가져가는 모습을 극복하는 것도 20대 총선의 중요한 의미"라고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김한길 의원은 당내에서도 리더십을 상실했다"며 "오히려 이 과정을 거치면서 당의 노선이 더 분명해졌고, 당은 비 온 뒤에 땅이 굳듯이 분명한 방향으로 나갈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끝까지 우리가 가야 할 길과 별도로 국민의당이 여러 차원에서 흔들리는 역할을 하면서 당원들로부터도 신뢰를 잃었다"며 "그런 갈등이 국민의당의 발목을 잡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새누리당으로부터 낙천의 위기를 겪고 있는 유승민 의원에 대해서는 영입이 성사되지 않아도 '정신적 연대'라는 개념을 내놓았다.

 

김 전 의원은 "저희만 따지면 영입의 생각을 갖는 것은 당연하지만 유 의원이 무소속으로 출마해 정치판을 변화시키는데 역할을 한다면 국민의당에 입당하지 않는다 하더라도 하나의 정신적 연대"라며 "정치판을 여야 할 것 없이 새롭게 판을 다시 짜보자는 취지가 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그는 "새누리당에서 벌어지고 있는 공천의 모습은 국민의 대표를 어떻게 뽑을까보다는 박 대통령의 친위부대를 어떻게 재편성할 것인가 차원에서 진행되고 있는 것"이라며 "이런 목불인견의 상황에 대해 국민들이 정치판을 근본적으로 바꿔야겠다는 문제의식을 갖는 것을 느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기사출처 :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031&aid=0000371399&sid1=001&lfrom=twitter

Quick
페이스북
블로그
후원안내
유튜브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