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Home > 김성식의 생각 > 보도자료

김성식 의원, 제21대 총선 관악갑 무소속 출마선언

2020.03.05
김성식 의원, 제21대 총선 관악갑 무소속 출마선언
 
“싸움질 정치를 문제해결 정치로 바꾸겠다”
김성식 의원(관악갑, 재선)은 지난 3일 제21대 총선 관악갑 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금 힘겨운 민생은 더 나빠지는 정치 때문”이라며 성찰하고 “정당의 거수기보다 힘겨운 민생을 챙기는 일꾼이 되고자 무소속으로 출마한다”고 밝혔다.
 
이날 김 의원은 정치적 시대교체를 강조하며 그 핵심으로 “과거에 얽매인 싸움질 정치로부터 혁신과 상생의 새로운 시대에 걸맞는 문제해결의 정치로 나아가는 것, 견제와 균형, 협치와 책임의 새로운 정치판을 만드는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지금 경제와 인사는 실패를 거듭하고, 공정과 정의는 망가지고 있다. 무엇이 잘못됐는지 돌아보지 않으며 자화자찬과 내로남불을 일삼는 국정운영 방식” 이라며 질타하고 “민심의 경종을 울리고, 미래로 가는 정치혁신이 더욱 절실하다”고 밝혔다. 이는 어려운 민생을 지키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인 것이다.
 
한편 김 의원은 “20대 총선에서 국민들께서 만들어준 제3정당 국민의당을 제대로 가꾸지 못했다”며 반성하고 “그러나 기득권 양당 구조를 바꾸자고 목소리 높이다가 선거 앞두고 곁눈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김 의원은 “지난 총선에서 정당과 고향을 떠나 김성식을 선택했던 관악구민들에 대한 도리이자 계속 정치개혁을 추구하고 경제를 살리고자 했던 정치적 약속을 지키겠다는 의미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한다”고 강조했다.
 
실제 김 의원은 지난 2월 5일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바 있다.
 
아울러 “이번 총선에서 무소속으로 당선되어 3선이 된다면, 대한민국 정치를 바꾸고 국정쇄신을 이끌어내는 국민의 힘이 될 것”이라며 의미를 부여하고 “이번에도 해낸다면 관악은 또 하나의 값진 역사를 쓰게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3월 6일 금요일에 예비후보자 등록을 할 예정이다.
Quick
페이스북
블로그
후원안내
유튜브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