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Home > 김성식의 생각 > 언론보도

[관악구 국회의원 김성식] [300스코어보드-기재위]그들 각자의 '세금'

2019.10.10

[the300]10일 국세청 국감…고소득유튜버, 고액·상습체납자, 조국 가족 '누가 얼마나 세금을 내야 할까'

10일 기획재정위원회 국세청 국정감사. 김정우(민) 김성식(바) 김두관(민) 권성동(한) 강병원(민) 심상정(정) 김정호(민) 윤영석(한) 조정식(민) 심재철(한) 김경협(민) 박명재(한) 유승민(바) 엄용수(한) 홍일표(한) 이춘석(위원장/민) 김현준(국세청장)

#.50억원 초과 고액자산 증여세 1년만에 56% 증가, 1조5800억원

#.고액상습체납자 은닉재산 5년간 신고건수 1848건, 징수금액 354억원

#.미성년자 증여 재산가액 1년만에 50% 증가, 1조279억원

어느 누구도 흔쾌히 내고 싶지 않은 세금. 하지만 공동체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세금이 필요하다. 국민들은 태어나면서부터 의무로 부여받지만 커가면서 사회를 위해 세금이 필요하다는데 거의 동의한다. 하지만 전제가 있다. '공평하게'

10일 정부세종2청사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세청 국정감사는 '공평과세'에 대한 의원들 각자의 다양한 관점과 해석이 있었고, 어느 누군가에게 반드시 세금을 물려야 한다는 주장들이 잇따랐다.

(중략)

납세자들이 괴로워하고 있는 현장의 이야기를 전해 옮긴 김성식 바른미래당 의원과 조정식 민주당 의원의 질의는 국감의 정수였다. 국회가 행정부에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해 제도 개선으로 이끄는 국감 본연의 역할이었다.

 

출처 : https://news.mt.co.kr/mtview.php?no=2019101022417636185

 

Quick
페이스북
블로그
후원안내
유튜브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