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에서

Home > 김성식의 일 > 국회에서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경선에 나서면서 _김성식 의원 출마선언문

2019.05.13

김성식은 오직 바른미래당의 혁신과 새출발,

국민의 힘겨운 삶부터 챙기는 민생국회 선도를 위해 헌신하겠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선배 동료 의원 여러분.

 

문재인 정부 2년, 경제와 안보는 위태롭고, 민생은 기약하기 어렵습니다. 국민들은 국정운영의 기조가 바뀌지 않을 것이라는 절망감에 정부에 대한 기대마저 내려놓고 있습니다.

 

독선과 무능으로 점철된 민주당, 과거로 역주행하면서 발목만 잡는 한국당의 구태에 정치 기능은 마비되었습니다.

 

바른미래당도 끝없는 당내 갈등과 분란으로 국민들께 큰 실망과 걱정을 끼쳐드렸습니다.

당 소속 국회의원의 한 사람으로 정말 송구스럽고 죄송할 뿐입니다.

 

통상적인 원내대표 선거가 아닙니다.

바른미래당은 끝없이 추락하느냐, 국민과 함께 도약하는 전환점을 만들 것인가의 벼랑 끝에 있습니다.

 

저는 이런 절박한 심정으로 원내대표 선거에 나서고자 이 자리에 섰습니다.

 

김성식은 당권파 후보도, 비당권파 후보도 아닙니다.

지금껏 살아오면서 항상 공적인 책임을 앞세우고 선당후사 했을 뿐, 맹목적으로 인맥이나 계파에 얽매이며 정치를 해오지 않았습니다.

옳은 것은 옳다, 잘못된 것은 잘못됐다고 해왔습니다.

 

지금 바른미래당은 혁신하고 화합해야 합니다. 저의 쓰임은 바로 여기에 있다고 믿습니다.

오직 벼랑 끝에 서있는 당의 새출발과 팍팍한 삶에 힘겨워하는 국민에 대한 바른미래당의 책임만을 생각하며,

국민 속에서 바른미래당이 다시 신뢰와 지지를 키워나가는데 저의 모든 역량과 정성을 다하겠습니다.

 

선배 동료 의원 여러분.

 

21대 총선에서 국민의 지지를 넓히고 승리하려면 당의 혁신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입니다.

이를 위해 리더십을 포함하여, 당 혁신과 관련된 모든 과제에 대해 제한 없이 논의할 혁신위원회를 하루빨리 설치할 것을 제안합니다.

지금처럼 무한정 당내 불신과 분란을 키우며 당을 멍들게 할 것이 아니라 당 혁신과 총선 승리의 비전을 체계적으로 준비하고 실행해야 합니다.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이 많지 않다는 것을 직시합시다.

 

문재인 정부 2년이 지나면서 곳곳에서 국정실패가 드러나고 국민의 삶은 더욱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원내대표가 되면, 국민 편에서 매섭게 견제하고 비판하는 야당으로서의 역할을 확실하게 하겠습니다. 정부와 여당이 국민들을 무섭게 알도록 만들겠습니다.

장외 투쟁에 몰두하고 발목만 잡는 한국당과는 달리 대안을 제시하며, 일하는 국회를 선도함으로써 국민들께 정책 정당의 믿음을 드리겠습니다.

국회 운영의 전략과 협상, 끌려 다니지 않겠습니다. 협상의 결과로 당내 갈등을 만들어내는 일이 다시는 없도록 하겠습니다.

 

한 언론사 여론조사에 따르면, 앞으로 경제가 가장 중요하다고 답한 국민이 절반을 넘었습니다.

 

저는 정책위의장과 국회 4차산업혁명특위 위원장을 맡아 민생정책 아젠다를 선도하고, 미래 지향적 개혁정책을 마련했던 경제통입니다.

경제정책과 미래정책을 중심으로 국회의 이슈를 선도하면서 정책 경쟁에서 승리할 자신이 있습니다.

이것이야말로 바른미래당이 국민의 삶에 디딤돌이 되는 책임을 다하고, 국민의 지지를 되찾는 길입니다.

 

원내대표가 되면, 의원님들 한 분, 한 분의 강점을 극대화하고 역량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의원님들의 다양성을 인정하고, 자율성을 존중하겠습니다. 열린 마음으로 경청하겠습니다. 민주적인 원내운영을 약속드립니다.

그 상징적인 조치로써 사개특위 사보임을 원상복귀 하겠습니다.

 

존경하는 선배 동료 의원 여러분.

 

원내대표는 국회 운영을 책임지고, 다른 정당과의 교섭에 나서는 대표입니다.

바른미래당은 이번 원내대표 선거과정에서 국민들께 반성하며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드려야 합니다.

그간 당내 분란의 연장선상에서 오직 세대결에만 몰두한다면, 국민들은 아예 외면하지 않겠습니까.

 

원내대표, 정말 잘 뽑아야 합니다.

국민 앞에 거듭나기 위해 우리 당이 화합하고 혁신하며 새출발 하려는 의지를 확실하게 보여드려야 합니다. 국회에서 치열하게 일하고 민생을 책임있게 챙기려 한다는 것을 이번 원내대표 선거에서 분명하게 입증해야 합니다. 이와 같은 각오와 전환태세가 되어 있어야 국민들이 바른미래당과 함께 하시지 않겠습니까.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국민의당은 거대 기득권 양당구조를 깨뜨리고, 정치의 새판을 만들고자 창당했습니다.

바른정당은 국정농단을 단호히 규탄하고, 탄핵에 동참하며 개혁보수를 기치로 창당했습니다.

그리고 바른미래당으로 통합했습니다.

최근 저희는 국민들께 실망스런 모습만을 보여드렸습니다만, 이제 편한 길을 선택하기보다 정치혁신, 국정혁신의 가시밭길을 선택했던 초심으로 돌아가겠습니다.

이번 원내대표 선거는 그 통합정신을 다시 한번 저희 마음 속에 되새기는 계기로 삼을 것입니다.

 

5.8 의원총회에서의 결의는 화합, 자강, 혁신입니다.

이제 당의 부끄러운 모습을 털고 거듭날 것입니다.

독선과 무능으로 점철된 민주당, 과거로 역주행하면서 발목만 잡는 한국당의 극한대립을 뛰어넘고, 한국 정치를 바로 세우는 것이 바른미래당의 소명이라는 다짐으로 반성 속에서 새출발을 하겠습니다.

 

낡은 보수, 낡은 진보를 넘어서 바른 정치, 미래 정치를 한다면 국민들께서 꼭 성원해 주실 것으로 믿습니다.

그렇게 한다면, 21대 총선에서 승리의 길을 열어나갈 수 있을 것입니다.

 

 

당의 혁신, 한국정치의 개혁, 민생국회의 선도, 그리고 바른미래당의 총선 승리를 위해 저의 모든 것을 바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9. 5. 13

 

국회의원 김성식 드림

 

*영상으로도 보실 수 있습니다 : https://youtu.be/EIL7941z4FY

Quick
페이스북
블로그
후원안내
유튜브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