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식 생각에는

Home > 김성식의 생각 > 김성식 생각에는

홍천강의 가을, 함께 나눠봅니다 _ 김성식의원

2018.11.02
 
올해 나에겐 가을이 설다.
마침 홍천강이 짧은 가을을 거울처럼 반영하고 있다. 
그 곁을 스쳐지나가며 그 멋진 데칼코마니를 담아 나누려 한다.
빛이란 참 형언하기 어렵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