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식 생각에는

Home > 김성식의 생각 > 김성식 생각에는

‘선거연대’ 함부로 말하지 말라 – 김성식 의원

2018.03.30

유승민 대표가 어제 대구에서 '자유한국당과의 부분적인 선거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선거의 유불리에만 집착해서 공당의 명분을 훼손한다면 바른미래당의 미래에 큰 암초를 만드는 것이며 선거의 결과가 더 나빠질 수도 있다.

 

'여'와 '야'라는 이분법을 앞세워 '야'는 연대하는게 선거에 유리하다는 식의 발상은 낡은 것이고 민심과도 부합하지 않는다. 20대 총선 결과가 그 생생한 증거이다. 또한 국정농단 주범에 대한 탄핵을 반대했고 이후 성찰없는 구태의 연속으로 국민과 더욱 거리가 멀어지고 있는 정치세력과의 선거연대는 어불성설이다. 나아가 거대 양당의 적대적 공존 체제를 넘어서서 새로운 정치 구조로 개혁하자는 바른미래당의 선택지가 될 수 없다. 비록 지금은 의석으로 제3당이지만 바른미래당이 자유한국당보다 더 큰 미래의 가능성을 갖고있음을 입증하고 그 결연한 의지를 국민 앞에 분명히 하는 것이 이번 선거의 미션이 아닌가.

 

이미 3월 6일 당 의원 연찬회에서도 '자유한국당,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어떤 정당과도 선거연대는 없다'고 합의한 바 있고, 유 대표 스스로도 몇 차례 부정적인 언급을 한 적이 있다.

 

유승민 대표는 넘지말아야할 선을 넘어서는 안될 것이다. 우리 당은 힘들더라도 우리의 길을 가야한다. 바른미래당은 국민들께 미래로 가자고 호소했다. 그렇다면 우리 당부터 미래로 가야지 과거로 가서는 안된다.

 

* 첨부한 것은 3월 6일 바른미래당 의원연찬회 합의사항에 대한 대변인의 브리핑 원문임.

 

[첨부]

 
바른미래당 의원연찬회 추가브리핑
(2018.03.06. / 18:30)
 

 
▣ 김삼화 원내대변인
 
중간브리핑 이후 지방선거전략 관련 논의를 이어갔다. 합의된 내용은 아래와 같다.
 
1. 안철수 전대표의 조속한 복귀를 요청한다.
 
2. 자유한국당,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어떤 정당과도 선거연대는 없다.
 
3. 예비후보자 자격심사위원회를 설치한다.
 
4. 미래세대인 청년출마자에 대한 배려방안을 모색한다.

 

5. 미투지원단장에 권은희 의원을 임명한다. <끝>

Quick
페이스북
블로그
후원안내
유튜브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