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에서

Home > 김성식의 일 > 국회에서

박 대통령, 사과 말고 사퇴라는 국민의 요구 받아들여야

2016.11.11

 

대통령과 새누리당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 등에 업혀가려고 하고 있습니다. 국민들은 왜 지난 시기에 90초짜리 사과를 하고, 9분짜리 담화를 하고도 국회의장에게는 13분의 회동을 했는지, 국회와 국민에게는 어떠한 진정성 있는 사과를 왜 제대로 하지 않았는지 더 뚜렷하게 알게 되었습니다. 움켜쥐었던 권력을 내려놓아도 모자랄 판에 트럼프에 업혀서 문제를 호도하려고 한다면 우리 국민들의 분노는 더욱 커질 것입니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 이어 김기춘 전 비서실장의 공작정치마저 드러나고 있습니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 해봐야 아무 소용이 없습니다. 김영한 전 민정수석의 비망록에는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 대한변호사협회 회장선거에 애국단체의 관여가 요구된다는 기록이 있었습니다. 법원을 견제수단이 있을 때마다 길들이라는 지시내용도 있었습니다. 이 또한 국정농단을 넘어 국기를 파괴하는 것입니다.

 

김기춘 당시 비서실장은 예술계에 대해서도 대응하고 개입하려는 지시를 했음이 드러났고, 특히 만만회를 문제 삼은 박지원 대표에 대해서도 시민단체를 이용하여 고발하도록 지시한 내용이 나옵니다. 어떤 기관과 조직을 통해 무슨 반대급부를 주면서 이렇게 국민을 속이고 통제를 해오고 국가권력을 마음대로 써왔는지 앞으로 모든 조사를 통해 낱낱이 밝혀져야 할 것입니다. 정직과 신뢰를 내세우던 박근혜 정권의 실체는 음험한 공작정치였고 주권 유린이었고 국민세금 착복이었습니다. 이런 청와대를 내버려두고 책임총리중립내각을 운운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겠습니까?

 

국민들은 결코 속지 않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대한민국에서 더 이상 피할 곳이 없습니다. 즉시 국민들 앞에 석고대죄하고, 사과 말고 사퇴라는 국민의 요구를 받아들여야 합니다. 국민의당은 11월 12일 국민들의 평화시위에 함께합니다.

 

<2016.11.11. 제45차 비상대책위원회의 정책위의장 모두발언>

Quick
페이스북
블로그
후원안내
유튜브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