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에서

Home > 김성식의 일 > 국회에서

일방지명 총리, 아직도 이런 불통과 꼼수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습할 수 있다고 생각하나

2016.11.03
 

어제 근혜 대통령의 기습적인 총리후보자 내정 발표가 국민들의 끓어오르는 분노에 오히려 기름을 부었습니다해야 할 참회어린 사과나 새누리당 탈당은 하지 않고 여야 협의도 없이 총리를 지명했습니다거국중립총리가 아니라 일방지명총리에 불과합니다당연히 불통개각이며 국면전환용 꼼수개각이란 비판이 거세게 일고 있습니다.

 

지금 박근혜대통령은 상황판단이 안 되는 것인지 아니면 정치적 의도를 담고 고의적으로 하는 것인지어떤 것입니까또 지금 대통령을 등에 업고 술수와 꼬리 자르기를 기획하고 실행하고 있는 또 다른 무리는 누구입니까?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는 국민주권을 유린하고국민세금을 착복하고국민 자존심을 짓밟았습니다검찰 수사도직권남용죄라고 하는 봐주기 수사가 노골화되고 있습니다당연히 이런 와중에 제기된 일방지명총리는 당연히 야3당에 의해서 보이콧되었고이제 국민들에 의해 보이콧 되고 있습니다.

 

최순실에게 적용되고 있는 죄도 뇌물죄도 아닌 직권남용죄’ 수준입니다국기파괴라고 하는 본질로까지 수사가 나가지 않는다면 검찰수사도 국회와 국민에 의해서 보이콧 되고 말 것입니다.

 

이러한 일들이 만약 대통령의 잘못된 상황판단에 의한 것이라고 한다면 대통령은 다시 한 번 귀를 열고 끓어오르는 국민의 분노를 마지막으로 직시해야합니다이번에도 똑바로 보지 못한다면 우리 국정은 걷잡을 수 없게 될 것입니다만약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공범이자 방탄막이를 해온 잔당들지금도 청와대 및 권력기간에 남아있는 일당들이 정치적 술수를 통해 상황을 모면하려는 것이라고 한다면 늪처럼 더욱 깊이 빠져들고최악의 국면이 될 것이며거센 국민의 저항에 직면하여 모든 것이 실패로 돌아가고 말 것임을 분명히 경고합니다.

 

<2016.11.3. 제17차 원내대책회의 정책위의장 모두발언>

Quick
페이스북
블로그
후원안내
유튜브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