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에서

Home > 김성식의 일 > 국회에서

정부와 여당, 이제는 남 탓을 그만두고 민의에 귀를 기울여야 합니다.

2016.09.26
 

와대는 비리의혹은 묵살하고 정부의 정책실패는 남 탓으로 돌려왔습니다새누리당은 청와대만 쳐다보고 20대 총선의 민의는 인정하려하지 않았습니다정부 관료까지 의사일정 지연에 동원하고장관들은 거기에 들러리 서며 자신의 명예와 양식마저 저버렸습니다국민들은 해도 해도 너무한다고 말씀하셨습니다농식품 장관의 해임건의 의결에는 일방독주남 탓하기를 그만두고 이제는 정말 겸허히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달라는 국민의 뜻이 담겨있는 것입니다.

 

 

국정감사는 정상적으로 해야 합니다새누리당은 더 이상 청와대를 쳐다 볼 것이 아니라 국민들을 바라봐야합니다국정감사가 정상적으로 이루어져야 이후의 입법이나 예산심의 다 제대로 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입니다만약 계속적으로 보이콧을 한다면 지금 셀 수 없이 터져있는 비리를 덮으려는그리고 정책실패를 덮으려는 꼼수로 비칠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국민의당은 정책을 선도하고 민생을 열심히 챙길 것입니다국회의 균형추를 바로잡아 국민의 뜻이 오롯이 반영되는 국회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입니다.

 

<2016.9.26 32차 비상대책위원회의 정책위의장 모두발언>

Quick
페이스북
블로그
후원안내
유튜브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