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식 생각에는

Home > 김성식의 생각 > 김성식 생각에는

주말 낮의 나른한 음악회

2008.01.17
 

 

오늘 음악회는 CD  체인지의 빈도가 낮았다.

딸내미는 감기로 골골하고
나는 동네 다니다가 낮에 얻어 마신 막걸리도 멍멍하고...

그리하여 게으르고 나른한 음악회가 되었는데.
그래도 DJ인 딸내미는 수고하고, 나는 귀로 음악듣고 눈으로는 책 보고 ㅋ
(딸 잘 키워야 되)

 
선곡표

1. Linkin’ Park - Faint

"죄송요. 안 가벼운 거라서. 근데 이 딸내미가 괜히 듣고싶길래. "
"..........."

 
2. SES - Just a Feeling

"이번곡도 좀 죄송합니다."
"페이모스한 거 틀라고 했당"
"귀엽지 않아요? 가볍고 들을만한 건데. 글고 페이모스하다니까요"
-쩝


3. Sting - Whenever I say your name
               Dead Man’s Rope

"좀 낫나요?"
"설명 부탁."
"스팅의 Secrad loved 의 곡들이에요. 우울해서 죄송."

 
3. Scorpions - Wind of Change

"오 스콜피온스. 좋네. 이거다."
"우리집에 있는 음반중에 제가 이걸 제일 좋아한다니까요. "


4. Scorpions - Here in my heart
                     Big City Nights

"부클렛 좀 줘봐."
"냅."
"캬- 록밴드 사운드랑 오케스트라 반주가 구별이 안되네."
"편곡 끝내주죠?"
"근데 너 아까부터 은근히 한 CD만 튼다?"
"...이것만 듣구요."


5. 신화 - 잠 못드는 밤 비는 내리고

"김건모 옹의 유명한 곡을 신화가 리메이크 한 겁니다."
"어 이 노랜 나도 알어."

6. Aqua - Ones in Your Life

"이 팀 노래를 제가 다 좋아해서 골라봤어요."
"책 읽는데 괜찮네"

 
7. 조수미 - Unusual Way

"어 이거 뭐냐?"
"조수미 누님이 부른 Unusual Way에요. 제귀는 막귀라 이런게 더 좋더라구요."
"나도 좋네. 진작 이런 걸 좀 틀지."
"....."


8. 성시경 - 내가 너의 곁에 잠시 살았다는 걸

"설명 플리즈."
"Toy의 노래를 리메이크 한.."
"(이때 마나님 난입)성시경이냐?"
"네."
"어째 너네 엄마는 모르는게 없다?"


9. Paanini - Violin Concerto No.4

"파가니니 좀 듣자. 바이올린 콘체르토 4번."
"4번이라고 하셨죠?"
"엉. 난 이 곡이 너무 좋아(뒤로 쓰러진다). 주제의 자유로운 변주. 파가니니의 음악은 좀 아는데 삶은 아는게 없네"
"네이버 검색 고고"
"파가니니는 괴팍하다는 평이(아내)..."
"천재적 특이성을 괴팍하다고 말하지 말라"
"다 똑 같은 말씀"

 
이리하여 난입한 마나님과 동시에 딸내미의 ’배고파’  합창이 시작되어 음악회는 종료.
지난번에 비해 무계획 무질서 무성의의 선곡이라 나른한 음악회로 명명했다.

나른할 수 있는 것도 인간의 자유권, 행복권에 속한다.
요새 특히....

갑자기 뒤에서 들리는 소리
"그래서 숙제해야하는 딸래미 컴 뺏어서 요거 포스팅 하십니까?"<-딸내미

*2007년 7월 15일 포스팅되었던 글입니다 http://blog.naver.com/okkimss/80040302832

Quick
페이스북
블로그
후원안내
유튜브
카카오톡